김태희·서인국 등 배우 30여명, 피플스토리 자회사 스토리제이로 이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스토리제이컴퍼니 소속 배우들./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피플스토리컴퍼니가 9일 “배우 매니지먼트 전문 자회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설립해 글로벌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으로 도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드라마, 영화 제작을 기반하고 있는 피플스토리컴퍼니는 배우 매니지먼트 사업 조직을 따로 분사해 스토리제이컴퍼니라는 별도의 자회사를 설립했다. 소속 배우로 고준, 고수정, 김병철, 김서경, 김지석, 김태희, 박민정, 박훈, 배유람, 서인국, 안세호, 왕지혜, 유승호, 유예빈, 이경재, 이무생, 이시언, 이완, 이진희, 이현진, 주민경, 태원석, 한다미, 허준호 등 약 30여 명의 배우들이 전속 계약을 맺고 새로운 출발에 힘을 보탰다.

스토리제이컴퍼니(공동대표 장두봉, 조대권)는 다년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부문에서 쌓아온 탄탄한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 매니지먼트 사업에 주력할 예정이다.

MBC ‘군주’와 ‘투깝스’를 제작했던 피플스토리컴퍼니(대표이사 정찬희)는 유수의 작가진과 감독들이 포진되어 미디어 콘텐츠 제작 부문을 담당한다. 현재 ‘슈퍼스타 미스리’‘스모킹건’‘키스키스 뱅뱅’, ‘Mr.길들이기’ 등의 작품이 예정돼 있다.

정찬희 피플스토리컴퍼니 대표이사는 “스토리제이컴퍼니의 출범은 급변하는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긴밀한 협업으로 상호 시너지를 활용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도약”이라며 “명실상부한 메이저급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