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탄한 출발”…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 로켓펀치 집중 조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로켓펀치./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미국 유명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의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Jeff Benjamin)이 신인 걸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를 집중 조명했다.

제프 벤자민은 9일 자신의 SNS에 로켓펀치(연희·쥬리·수윤·윤경·소희·다현)의 미국 아이튠즈 K팝 앨범차트 1위 소식을 알렸다.

그는 “탄탄한 출발 : 갓 데뷔한 울림엔터테인먼트의 K팝 걸그룹 로켓펀치, 그들의 첫 번째 데뷔 앨범 ‘핑크 펀치’가 미국 아이튠즈 올 장르 탑 앨범 차트에 진입했으며 K팝 앨범 차트에서는 1위를 기록 했습니다”라며 응원을 보냈다.

로켓펀치는 미국 외에도 베트남, 사우디아라비아, 칠레 아이튠즈 K팝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고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에서는 TOP10에 당당히 진입하며 2019 하반기 기대주로 주목 받고 있다.

데뷔곡 ‘빔밤붐(BIMBAMBUM)’은 독일어로 ‘땡땡땡’이라는 뜻으로, 로켓펀치가 세상을 향해 자신들의 노래를 울리게 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곡이다.

로켓펀치는 9일 오후 5시 KBS2 ‘뮤직뱅크’를 통해 데뷔 무대를 선보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