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김나희, ‘개그콘서트’ 복귀…”트로트+개그 다 잡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그콘서트’ 스틸./사진제공=KBS2

개그우먼 겸 가수 김나희가 ‘트로트라마’로 KBS2 ‘개그콘서트’에 복귀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인기 코너 ‘트로트라마’에 트로트 여제 김나희가 합류해 더욱 풍성하고 구성진 무대를 선보인다.

이번 ‘트로트라마’는 광복절 특집으로, 경성시대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김나희는 귀에 착착 감기는 트로트와 생생한 연기까지 선보인다고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코너 자체도 변화도 생긴다. 기존 ‘개콘’ 팬들은 물론 새로운 시청자들까지도 ‘트로트라마’에 푹 빠져들 수 있도록 이번 회 차에서는 특별한 퍼포먼스가 준비돼 있다.

‘개콘’에 복귀하게 된 김나희는 “4년을 몸담은 곳이라 고향에 온 것처럼 너무 반가웠다”며 개그 연기와 트로트가 다른 것 같지만 사실 비슷한 점이 많다. 둘 다 밝고 관객들과 함께 들썩이며 웃을 수 있다”고 말했다.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최근 유행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데, 이를 따라가면서도 모든 층이 공감하고 웃을 수 있는 트렌드에 맞춘 개그를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나희의 합류로 더 새로워지고 풍성해진 ‘트로트라마’는 이날 오후 9시 15분 새롭게 개편되는 ‘개그콘서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