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허위사실 유포자들 고소…”악성 댓글로 심적 고통”(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강다니엘 /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이 9일 자신을 비방할 목적으로 글을 게시한 사람들을 고소했다.

강다니엘을 법률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유) 율촌(염용표 변호사) 측은 “각종 허위사실 및 모욕적이고 경멸적인 인신공격과 합성사진을 반복적으로 게시한 사람들에 대하여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했다”고 했다.

강다니엘은 율촌을 통해 “애정 어린 충고와 조언은 더욱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며 “그러나 일부 사람들이 익명성에 편승하여 인신 공격을 함으로써 팬들과 저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을 방치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되어 부득이 고소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율촌에 따르면 현재 강다니엘은 악성 댓글로 극심한 심적 고통을 겪고 있다.

율촌은 앞으로도 계속 모니터링을 해 엄중한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다음은 법무법인 율촌의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가수 강다니엘 씨의 법률 관련 업무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유) 율촌의 염용표 변호사입니다.

저희는 오늘(9일) 강다니엘 씨를 대리하여, 인터넷 게시판 및 SNS 등에 강다니엘 씨를 비방할 목적으로 각종 허위사실 및 모욕적이고 경멸적인 인신공격과 합성사진을 반복적으로 게시한 사람들에 대하여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하였습니다.

강다니엘 씨는 “팬들이 보내주시는 애정과 격려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며, 애정 어린 충고와 조언은 더욱 겸허하게 받아들이겠습니다. 그러나 다른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이는 일부 사람들이 익명성에 편승하여 악의적인 의도와 비방의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거듭 유포하고 인신 공격을 함으로써 팬들과 저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을 방치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되어 부득이 고소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강다니엘 씨는 악성 댓글로 인하여 극심한 심적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팬들과 소속사가, 인터넷 게시판과 SNS 등에 게재된 많은 의견 가운데 고의적이며 반복적인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증거를 많이 수집해 주셨고, 앞으로도 계속 모니터링을 해 심각한 법 위반 문제가 있는 경우 엄중하게 대응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