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4년 노라조, ‘여성시대’서 라이브 무대···끈끈한 팀워크 과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표준FM

 

그룹 노라조(조빈, 원흠)가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이하 ‘여성시대’)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9일 방송된 ‘여성시대’에서는 노라조가 보이는 라디오에 걸맞게 실제 무대 의상을 입고 출연했다. 노라조 특유의 독특한 콘셉트가 시선을 끌었으며, 최근 활동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청취자들의 사연을 읽으며 공감대를 형성한 노라조는 ‘사이다’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실제 공연 무대처럼 춤을 추고 가창력을 뽐낸 이들은 “‘여성시대’ 완전 짱이다” “‘여성시대’ 완전 사랑해”라고 개사하는 등 남다른 센스를 보였다.

노라조는 때 수건과 뽁뽁이 등 특이한 콘셉트의 의상 비하인드도 전했다. ‘사이다’ ‘샤워’ 등의 대표곡에 대해 “가사의 의미를 이해해야 하는 노래도 좋지만 딱 ‘샤워하자는 얘기’ ‘사이다 마시자는 얘기’라고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단순한 노래를 부르고 있다”고 밝혔다.

데뷔 14주년을 맞은 조빈은 “돌아보니 노라조를 14년이나 했나 싶어 새로웠다. 나한테는 늘 신기하다”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지난해 새 멤버로 합류한 원흠은 조빈에 대해 “옆에서 정말 많이 배우고 있다. 음악적인 멘토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할 정도로 좋게 활동하고 있다”며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방송 말미에 ‘샤워’의 라이브 무대로 흥을 이어간 노라조는 “겨울에는 따뜻하면서도 웃기는 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