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공판’ 최민수 “직업으로 인해 사건 부각…보복운전 혐의 인정 안 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최민수,무법변호사

배우 최민수. /텐아시아DB

배우 최민수가 3차 공판에서 보복운전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9일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의 심리로 특수협박과 특수재물손괴, 모욕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최민수의 3차 공판이 열렸다.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도 참석했다.

최민수는 법원 앞에서 취재진에게 “국내외 여러가지로 어지러운 시기에 좋지 않은 모습으로 쓸데없는 시간을 소비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드려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로 세 번째 재판정에 왔다. 재판이라는 것이 경험하기 힘든 일이다. 저의 직업을 봐서 ‘좀 더 조심해야 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서로의 잘잘못을 따지기보다 문명화된 우리가 공간에 대한 약속이라는 것이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해 성숙함이 더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민수는 “오늘 (법정 다툼이) 깔끔하게 정리됐으면 좋겠다. 사실 일반인에게 흔할 수 있는 일인데, 제 직업으로 인해 크게 부각됐다”고 말했다.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냐는 물음에는 “있는 걸 거짓말 하는 것을 부인이라고 한다. 난 인정 안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비공개로 피해자의 증인 신문이 있었다. 검사 측은 “일반인인 피해자가 공개 재판에 대한 부담을 느껴 비공개 재판을 원하고 있다. 비공개로 진행해주시면 감사하겠다. 피해자는 당시 굉장히 충격을 받아 피고인(최민수)을 마주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판사는 “충분히 이해하는 입장이다. 증인 보호를 위해서 피고인을 퇴장시키는 방법이 있는데, 이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 피해자가 (피고인 최민수와) 얼굴을 대면하지 않는 상태로 신문하겠다. 현재 피해자는 자신의 하는 이야기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고, 또 여기에서 오는 2차 피해를 염려하고 있다. 때문에 피해자 신문은 비공개로 하겠다”고 결정했다.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오후 1시께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앞서 가던 차량을 앞지른 뒤 급정거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당시 접촉사고가 발생했고, 최민수가 차에서 내린 뒤 시비를 다투는 과정에서 여성 운전자인 피해자에게 모욕적인 언행을 했다는 혐의를 함께 받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