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MC그리, 김일중의 어설픈 랩 실력 비판 ‘굴욕 선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 출연한 아나운서 김일중이 코믹한 랩 실력을 선보인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이만갑’에는 김일중과 김구라의 아들에서 실력파 래퍼로 성장한 래퍼 그리가 출연한다.

녹화 현장에서 김일중은 어설픈 랩으로 그리를 소개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한다. 김일중의 랩을 들은 그리는 그의 랩을 신랄하게 비판하며 굴욕을 선사한다.

그리의 등장에 탈북민 출연자들은 당황한 기색을 보인다. “금, 은, 동의 구리는 알아도 ‘그리’는 모른다”며 평소 들어보지 못한 ‘그리’라는 특이한 이름에 탈북민 출연자들은 의문을 나타낸다. 과연 탈북민들의 예상치 못한 반응에 그리는 어떻게 대처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만갑’은 오는 1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