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수, 신지의 신곡 ‘느낌이 좋아’ 선물…’미스트롯’ 의리 과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가수 신지/사진=KYT엔터테인먼트 제공

코요태 신지의 신곡 ‘느낌이 좋아’가 작곡가 조영수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며 두 사람의 남다른 우정이 재조명되고 있다.

신지는 지난 8일 신곡 ‘느낌이 좋아’를 발표했다. 알고보니 이 곡은 ‘히트곡 제조기’ 조영수가 선물한 것. 두 사람은 지난 5월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에 함께 출연하며 우정을 쌓았다.

조영수는 ‘미스트롯’ 출연 당시 신지에게 곡 한번 선물하고 싶다고 했던 약속을 이번 기회를 통해 지켰다.

댄스부터 발라드, 트로트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곡을 선보이고 있는 신지와 2009년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은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를 만든 조영수의 만남에 곡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이번 신곡 녹음 당시 두 사람의 호흡이 너무 잘 맞아 빠른 시간 안에 녹음을 마쳤다고 한다.

‘느낌이 좋아’는 신지의 허스키한 목소리가 돋보이는 레트로 장르로 복고와 현대적인 일렉트로닉의 조화가 돋보이는 곡이다. 남녀노소 누구가 쉽게 듣고 부를수 있는 대중적인 세미트롯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