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日 인기 더 뜨겁다…싱글로 밀리언 인증 획득 ‘韓 가수 최초’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일본에서 싱글 앨범에 대한 밀리언 인증을 처음으로 받았다.

일본 레코드협회가 9일 발표한 골드 디스크 인정 작품에 따르면지난 7월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열 번째 싱글 ‘Lights/Boy With Luv’는 100만장 이상의 출하로 밀리언’ 인증을 획득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싱글로 밀리언’ 인증을 받은 최초의 한국 가수이자 해외 첫 남성 아티스트가 됐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일곱 번째 싱글 피 땀 눈물(血、汗、涙)’로 플래티넘을 획득했고여덟 번째 싱글 ‘MIC Drop/DNA/Crystal Snow’, 일본 정규 3집 ‘FACE YOURSELF’, 아홉 번째 싱글 ‘FAKE LOVE/Airplane pt.2’로 통산 3번의 더블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본 레코드협회는 매달 앨범 누적 출하량에 따라 골드(10만장 이상), 플래티넘(25만장 이상), 더블 플래티넘(50만장 이상), 트리플 플래티넘(75만장 이상), 밀리언(100만장 이상등으로 분류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Lights/Boy With Luv’는 발매 직후 7일 연속 일본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1위를 기록한 바 있다오리콘 주간 싱글 차트(7/1~7/7)와 주간 합산 싱글 차트(7/1~7/7)에서도 정상을 차지하며 일본 내 방탄소년단의 독보적 존재감을 입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