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짠돌이 김종국 父, 아들의 섭섭함 토로에 ‘당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스틸./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 부자의 캐나다 여행이 이어진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이 짠돌이 아버지에게 그 동안 말하지 않았던 속마음을 꺼낸다.

이날 방송에서 종국 아버지는 자신의 여행 로망인 ‘낚시’의 꿈을 이루게 돼 여행 내내 즐거움을 감추지 못한다. 그러나 종국 아버지의 즐거움은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배 위에서 뜻밖의 청문회가 펼쳐졌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지나친 절약정신 때문에 어린 시절부터 섭섭한 마음을 묵혀 뒀던 김종국은 낚시 도중 “아버지, 그때 왜 그러셨어요?” 라며 섭섭함을 내비친다. 당황한 종국 아버지는 의외의 반응을 보여 녹화장을 술렁이게 한다.

아들의 질문 세례로 진땀을 뺀 종국 아버지는 야밤에도 제대로 땀 빼는 일이 벌어진다. 반전의 상남자 몸매를 과시하며 폭풍 운동을 선보인 것이다. 일흔 아홉의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건강미 넘치는 종국 아버지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서는 “와, 저 연세에!” 라며 감탄한다. 종국 어머니는 “우리 아들이 나 닮은 줄 알았는데 아빠 닮았네” 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낸다.

짠돌이에서 상남자로 변신한 아버지와 종국의 캐나다에서의 하룻밤은 이날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