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평화 음악회 – 꿈을 꾸다’, 故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18일 개최

[텐아시아=우빈 기자]

‘2019 평화 음악회 – 꿈을 꾸다 로코 / 사진제공=KBS

국민이 꿈꾸는 평화를 음악과 스토리로 풀어낸 특별한 음악회가 열린다.

KBS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공동 주최하는 ‘2019 평화 음악회 – 꿈을 꾸다’(이하 ‘평화 음악회’)가 오는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홀에서 개최된다.

2019년 빠르게 급물살을 타고 있는 ‘평화의 시대’를 맞아 개최되는 ‘평화 콘서트’는 남과 북의 문화교류 및 화합이 어우러진 특별한 음악회로, 다양한 테마의 VCR과 공연을 통해 ‘남북 화해와 화합’의 꿈이 이뤄지고 있음을 기념한다.

화합과 소통의 장을 표현하는 창구가 될 ‘평화 음악회’에는 가요, 클래식, 국악,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가 무대에 올라 KBS 오케스트라, 서울 팝스오케스트라 라이브와 함께 음악으로 하나 되는 모습을 선보일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남북 화해 무드가 조성되기까지 어떠한 밑거름과 도약이 있었는지 대한민국의 역사적 순간 및 발자취를 테마별로 되짚어 보는 시간도 마련될 예정이다.

‘2019 평화 음악회 – 꿈을 꾸다’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인 오는 18일 오후 5시 40분부터 80분간 KBS 1 TV에서 생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