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나인’, 미국에서 리메이크… 배우 김윤진 기획 프로듀서로 참여

나인

tvN 드라마 ‘나인’이 미국에서 리메이크된다.

‘나인’은 미국에서 포맷이 판매됐다. ‘나인’의 리메이크 버전은 미국 드라마 ‘가십 걸’을 만든 페이크 엠파이어 엔터테인먼트( Fake Empire Entertainment)가 제작을 맡고 배우 김윤진이 기획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미국 지상파 채널인 abc 방송사에서 방영이 유력하다. 현재 파일럿 방송을 위한 시나리오 작업이 진행 중이며, 내년 5월 파일럿 영상은 LA 스크리닝(LA Screening)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LA 스크리닝은 미국 할리우드에서 열리는 TV 드라마 견본시이다.

‘나인’의 포맷을 미국에 판매하는 과정에서 배우 김윤진이 큰 역할을 했다. ‘나인’이 미국에서도 성공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판단한 그는 기획 프로듀서로 참여해 지난 5월 미국에서 직접 관계자들을 만나 브리핑을 하고 페이크 엠파이어 엔터테인먼트를 제작사로 선택했다.

김윤진은 “’나인’을 굉장히 재미있게 본 시청자이자 한국 드라마에 애정을 가지고 있는 배우로서 ‘나인’의 포맷이 미국에 판매되었다는 것을 누구보다 기쁘게 생각한다”며 “현재 ‘나인’ 외에도 미국에 포맷 판매를 위해 진행 중인 다른 작품도 있다. 앞으로도 한국의 좋은 콘텐츠들이 미국에서 리메이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CJ E&M은 “기존 미국 드라마 중 리메이크 작품들은 주로 영국 드라마의 포맷을 구입해 왔지만, 최근에는 이스라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홈랜드’가 큰 인기를 끄는 등 미국의 드라마들이 다양한 국가로 눈을 돌리고 있다”며 “’나인’ 역시 미국의 제작사가 적극적으로 제작의지를 밝혀 성사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파일럿 대본 제작 단계로, 추후 감독과 배우 캐스팅이 확정되고 미국 전역에 방송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