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이세영, 니파바이러스로 격리…지성 “내가 들어가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의사요한’ 예고 영상./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지성이 니파바이러스로 격리된 이세영을 위해 직접 나선다.

‘의사요한’ 7회 예고 영상이 9일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손석기(이규형 분)는 민태경(김혜은 분)을 찾아가 “과장님의 두 따님이 차 교수님 밑에서 배우고 있더라고요”라는 말을 건넸고, 병원변호사 한명오(김영훈 분)로부터 제지를 당했다. 그러자 그는 “다들 끝났다 끝났다라고 하는데, 뭐가 끝났다는 겁니까? 난 아니라고 보는데”라며 신경전을 벌였다.

이어 국내 첫 니파바이러스 확진환자가 발생했다는 뉴스가 방송됐다. 이때 강시영(이세영 분)은 환자들의 병세를 진단하다 한 환자가 내뿜는 피가 얼굴에 묻어 당황해 했다.

결국 통증센터는 격리됐고, 태경은 “검사에서 음성판정이 나와 격리해제 될 때 까지는 통증센터에 아무도 들어가거나 나올 수 없다”라고 공식선언했다. 이때 차요한(지성 분)이 “보호복 주세요. 제가 들어가겠습니다”라고 나섰다.

‘의사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휴먼 메디컬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