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연예계에 번진 일본 불매 운동 심층 취재 “NO 일본”

[텐아시아=우빈 기자]

‘연예가중계’ / 사진제공=KBS

배우 김희선이 최고의 연하남 배우로 배우 임시완을 뽑았다.

9일 방송되는 KBS2 생방송 ‘연예가중계’에서는 연예계에 번진 일본 불매 운동에 대해 심층 취재한다.

이날 ‘NO 일본’ 행동에 나선 스타들에 대해 심층 취재한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스타들도 불매운동에 동참하며 뜻을 모으고 있다. SNS를 통해 소신을 밝힌 정우성부터 이승환, 이시영, 직접 일본 여행을 취소한 개그맨 오정태, 김재욱까지! 일본 불매 운동에 동참한 스타들을 만나본다. 또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은 개봉부터 화제가 되고 있는데. 송원근 감독을 만나, 기획부터 개봉까지 제작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본다. 뿐만 아니라 직접 관객들을 만나 영화 ‘김복동’이 요즘 시국에 ‘꼭 알아야 하고 알려야 하는 영화’로 더욱 주목받고 있는 이유에 대해 알아본다.

또 언제나 패션을 앞서가는 트렌드 세터, 배우 김희선과 함께한다. 한 여름에 진행된 F/W 의류 화보 촬영임에도 프로페셔널하게 포즈를 선보였다고 한다. 이어서 ‘레전드 여신’ 김희선이 함께 작품을 하고 싶은 연하남 배우 월드컵을 진행했다. 정해인, 장기용, 차은우 등 쟁쟁한 후보들 사이에서 임시완을 ‘최고의 연하남 배우’으로 뽑았다고 해 그 이유는 오늘(9일) 확인할 수 있다. 게다가 방탄소년단의 팬인 딸을 위해 최근 통 큰 선물까지 준비한 엄마 김희선의 면모까지 엿볼 수 있었다.

‘연예가중계’의 라이브 초대석에 출연한다. 극강의 공포 스릴러 영화 ‘변신’에서 구마 사제로 변신했다. 촬영 중 실제로 일어난 오싹한 경험담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대한민국 대표 미남 배우 정우성, 이정재, 조인성과의 친분도 자랑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