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표 받으면 은퇴”…성시경, ‘호구의 연애’서 폭탄선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호구의 연애’ 스틸./사진제공=MBC

오는 11일 방송되는 ‘호구의 연애’에서 7대 호구왕의 정체가 밝혀진다.

이번 호구왕 투표는 지난 단합대회에서 이긴 팀 회원들이 획득한 보석과 신입회원 장도연의 보석까지 더해져 총 14개의 역대 최다 보석으로 진행된다. 이에 남성 회원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저마다 1개 이상의 보석을 받을 거라는 헛된 희망을 품는다.

특히 이번 호구왕 투표에서 “0표 받으면 은퇴 하겠다”며 폭탄선언까지 한 성시경은 유난히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면서도 내심 몇 표를 받을까 추측하며 불안해하는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다른 회원들은 그의 은퇴를 막기 위해 “형이 호구왕 돼야 되는데”라며 다 같이 그를 응원한다.

이어 또 다른 비운의 ‘0표남’이 탄생해 모두를 안타깝게 한다. 보석이 1개도 들어있지 않은 자신의 곰냥이를 확인한 남성 회원이 시무룩한 모습으로 돌아오자 다른 남성 회원들은 “보석이 14개인데 0표일 리 없지 않냐” “그럼 시동 걸고 서울 갈 준비해야 된다”라며 짓궂게 놀려 그를 더욱 좌절시켰다는 후문이다.

모두의 기대 속에서 ‘호구의 연애’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할 호구왕의 공개된다. 예상과는 달리 여성 회원들의 몰표를 받아 호구왕이 된 남성 회원의 정체에 회원들은 경악하며 “왜? 어떻게?” “이게 무슨 일이야”를 남발한다.

7대 호구왕은 이날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호구의 연애’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