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스님과의 족구 대결서 비공식 ‘첫 승리’…최고 시청률 6.1%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뭉쳐야 찬다’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지난 8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가 시청률 4.9%(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2049 세대를 대상으로 한 타겟 시청률은 2.1%로 6주 연속 1위를 지켰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1%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찰에서 마음 수양에 나선 어쩌다FC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화(火) 양대 산맥’ 이만기와 허재는 자신들이 분노 왕이라는 사실을 부인했지만 멤버들의 적극적인 증언으로 고개를 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멤버들은 떠오르는 신흥 분노 왕으로 양준혁과 이형택, 여홍철을 꼽았다. 세 사람은 “나는 화를 모르는 사람이다”라며 잡아뗐다.

스님들과 함께 ‘화를 다스리는 법’ ‘내려놓는 법’을 수양한 멤버들은 성과를 확인하기 위해 스님 어벤져스와 족구 대결을 펼쳤다. 스님들은 소림 족구를 연상시키는 화려한 발재간을 선보였다. 1세트는 4대 11로 패배했다. 그러나 2세트에 출전한 이만기, 양준혁, 이봉주, 김동현은 마음 수련의 성과로 승리해 팀의 비공식 첫 승을 장식했다. 이 장면에서 분당 시청률은 6.1%까지 치솟았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 FC 멤버들이 ‘한 자릿수 실점-한 골 이상’ 목표를 달성한 기념으로 첫 유니폼을 받는다. 또한 배우 최수종이 단장으로 있는 일레븐FC와 공식전을 펼칠 예정이다.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