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온, ‘멜로가 체질’ 내레이션으로 존재감 입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윤지온. / JTBC ‘멜로가체질’

배우 윤지온이 목소리만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드러냈다. 9일 첫 회 방송을 앞둔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 효봉 역을 맡은 그는 예고편의 내레이션을 맡아 작품의 기대를 높였다.

윤지온은 극중 진주(천우희 분)와 동거 중인 은정(전여빈 분)의 친동생 효봉을 연기한다. 효봉은 누나들의 연애 고민 상담을 해주는 것은 물론 친누나 은정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강한 인물이다.

지난 2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멜로가 체질-서른 되면 괜찮아요?!’에서 내레이션을 맡은 윤지온은 재치 있는 입담과 감미로운 목소리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얻었다. 똫나 그는 예고편에서 누나 은정의 적나라한 스킨십 현장을 목격하고도 당황하지 않고 차분하게 넘어가는 모습으로 극에서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를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