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봉태규, 박진희 향한 배신감에 무너진 신뢰···관계 회복 될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의 봉태규가 TL그룹과 박진희의 관계를 알고 배신감을 느꼈다.

지난 8일 방송된 ‘닥터탐정’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청년 노동자 박혜미(배누리 분)가 최곤(박근형 분) 회장에 밀려 응급실에 진입하지 못했다. 허민기(봉태규 분)는 배누리를 진료받게 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TL의 인력에 끌려가 창고에 감금당했다.

권 실장(이철민 분)은 도중은(박진희 분)의 소지품에서 최곤 회장의 손녀 최서린(채유리 분)이 쓴 편지를 발견하고, 그를 최곤 회장에게 협박 편지를 보낸 범인으로 의심했다. 최민(류현경 분)도 최곤 회장이 쓰러지기 전에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이 도중은이라는 사실을 알고 그를 경계하기 시작했다. 최민은 “회장님이 자기 손으로 내쫓은 며느리를 왜 만났는가? 또 내쫓긴 이혼녀는 왜 그 자리에 나왔는가?”라고 물었고 도중은은 “협박밖에 더 했겠느냐? 그 집 사람들이 잘하는 거”라며 날을 세웠다.

박혜미는 목숨을 건지는 데 성공하지만 기억 능력과 시신경에 문제가 생겼다. MRI 결과를 본 도중은과 허민기는 이러한 증상이 외상에 의한 것이 아닌 중독에 의한 것으로 산재로 인해 벌어진 일임을 알게 됐다. UDC는 산재를 증명하기 위해 박혜미가 일했던 사업장을 추적해냈다. 도중은은 그가 중독된 물질이 휴대폰 부품 공장에서 사용하는 메탄올일 거라는 추리를 내놨다.

도중은은  TL그룹과 자신의 관계를 알고 배신감을 느끼는 허민기에게 “최곤 회장을 만난 건 일 때문”이라고 설명했지만 그는 “그 사람 때문에 피 보고 죽은 사람이 몇인데 살렸느냐, 죽게 내버려 뒀어야 했다. 왜 그랬느냐? 시아버지라 달랐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도중은은 “이젠 나랑 아무 관계도 없는 사람”이라고 답했고 허민기는 “관계가 없는데 더 급한 환자를 못 본 척했느냐”며 분노했다.

최태영(이기우 분)의 과거도 공개됐다. 최태영은 TL그룹의 문제를 바로잡고자 개혁을 꿈꾸지만 모성국(최광일 분)에 의해 가로막혀 실패했다. TL의 비리와 노조 탄압의 정황이 담긴 자료를 빼앗긴 것이며, 아내였던 도중은을 비롯한 노동자들에게 배신자로 낙인찍혔다.

UDC는 기관을 없앨 수 있다는 TL의 압박에 두 손을 들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했다. UDC의 소장인 공일순(박지영 분)조차 “이번 사건에선 빠지기로 했다”고 밝히자 허민기는 “왜 느닷없이 빠지는 건가, 왜 몸을 사리는가?”라며 역정을 냈다.

도중은과 허민기를 비롯한 UDC의 구성원들은 공일순의 명령을 무시하고 현장 급습을 강행했지만 경찰에 저지당했다. 봉태규는 “(피해자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없었으면 나쁜 새끼들이라도 잡아야 하는 것 아니냐”며 아무것도 할 수 없는 현실을 비통해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도중은과 허민기가 박혜미의 산재를 증명하기 위해 휴대폰 부품 공장에 위장 취업한다. 두 사람은 신뢰가 무너져버린 사이를 회복하고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할 수 있을지, 산재의 원인을 밝혀낼 수 있을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닥터탐정’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