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vs ‘봉오동 전투’, 초박빙 1위·2위 다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엑시트'(왼쪽) ‘봉오동 전투’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쇼박스

영화 ‘엑시트’가 ‘봉오동 전투’를 체지고 다시 박스오피스 정상 자리를 탈환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엑시트’는 지난 8일 하루 동안 27만8108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이날까지 433만5276명이 영화를 봤다.

‘봉오동 전투’는 개봉 둘째 날 ‘엑시트’에 밀리면서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하지만 일일 관객 수는 27만7023명으로, ‘엑시트’와 근소한 차이다. 누적 관객 수는 62만9617명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 다큐멘터리 영화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는 하루 동안 4만8837명을 동원해 3위를 유지했다. 이날까지 15만8571명이 영화를 봤다.

‘마이펫의 이중생활 2’는 일일 관객 3만1496명을 모으면서 4위로 한 계단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80만6450명이다.

‘사자’는 일일 관객 수 3만103명을 모아 5위로 떨어졌다. 이날까지 141만5563명이 영화를 봤다.

이어 ‘앵그리 버드 2: 독수리 왕국의 침공’ ‘알라딘’ ‘라이온 킹’ ‘레드슈즈’ ‘김복동’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실시간 예매율은 9일 오전 8시 ‘엑시트’가 29.9%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봉오동 전투’(24.3%), 3위는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14.1%)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