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신동엽, “광고 같이 찍자”는 김숙·김종민·설리에 특별한 제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의 신동엽이 진행 호흡을 맞추고 있느 김숙·김종민·설리에게 콘돔 광고 동반 촬영을 제안했다. 9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악플의 밤’에는 ‘스타 셰프’ 최현석·오세득이 출연한다. MC 신동엽의 발언이 촬영장의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고 한다.

최근 녹화에서 최현석·오세득 셰프는 화려한 광고 모델 이력으로 ‘악플의 밤’ MC들의 부러움을 샀다. 최현석이 6년 동안 촬영한 광고가 23개이며 두 사람이 동반 출연한 CF도 다수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최현석·오세득 셰프가 동반 광고 촬영을 했다는 말에 김숙·김종민·설리는 신동엽을 향해 “우리도 같이 찍자”고 했다. 이에 신동엽은 “조만간 콘돔 광고 찍는데”라며 수줍은 미소를 지어 모든 이들을 웃게 했다. ‘악플의 밤’ 제작진은 “신동엽으로부터 뜻밖의 콘돔 모델을 제안받은 김숙·김종민·설리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