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2’ 고주원♥김보미, 바자회 성공…오창석♥이채은, 거짓말탐지기에 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캡처

“무더위에 더욱 불타오르는 연애!”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에서 커플들이 각자의 친구, 팬과 의미 있고, 불타오르는 데이트를 즐겼다.

지난 8일 방송된 ‘연애의 맛’ 시즌2 11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4.7%를 기록하며 지상파·종편 종합 목요일 동시간대 예능프로그램 중 1위를 수성했다.

고주원·김보미 커플은 ‘보고 바자회:함께해보고’를 여는 당일 아침부터 분주하게 움직였다. 함께 바자회장에 도착한 두 사람은 서둘러 둘만의 추억이 담긴 사진들을 전시하고, ‘보고품’을 진열했다. 또 특별 MC를 자처한 천명훈과 김보미의 쌍둥이 동생 김가슬과 이야기를 나누며 긴장을 풀어나갔다. 이어 500명이 넘는 관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등장한 두 사람은 응원과 무한한 사랑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바자회의 ‘보고품’은 따뜻한 마음을 지닌 팬들 덕에 완판됐다. 고주원이 김보미를 위해 만들어 줬던 수제화와 똑같은 구두로 ‘봄데렐라 이벤트’가 진행돼고, 마지막 팬이 신발을 신자 이를 본 천명훈이 놀라워하는 모습에서 이야기가 마무리 돼 궁금증이 높아졌다.

천명훈은 조희경과 선상 데이트를 마치고 홍대로 향했다. 그곳에서 두 사람은 시원한 주스도 마시고 댄스 버스킹도 보면서 순조로운 첫 데이트를 이어갔다. 그러나 천명훈이 버스킹을 진행하는 MC에게 불러나가면서, 불안감이 엄습했다. 사실 이 이벤트는 천명훈이 조희경을 위해 준비했던 것. 하지만 조희경은 사전인터뷰에서 공개 이벤트를 제일 싫어한다고 했고, 이런 사실을 모르는 천명훈이 ‘희야’라는 노래 가사를 ‘희경’으로 개사해 열창했다. 이에 두 사람은 어색해졌다. 이후 고깃집에서 첫 번째 데이트를 마무리하던 중 오늘 하루 어땠냐는 천명훈 질문에 조희경은 “노력하시는 게 보이는 것 같다”고 긍정적인 대답을 했고, “저 어때요? 다음에 또 볼 생각 있어요?”라는 천명훈의 돌직구 질문에 망설임 없이 “네”라고 대답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애의 맛’ 시즌1에 출연했던 구준엽이 잠깐 등장했다. 워커홀릭중인 구준엽은 주변인에게 급작스럽게 썸을 타고 있다고 고백했고, 뒤이어 카페에서 썸을 타고 있는 듯한 인물과 통화를 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하지만 코미디언 김영철이 등장했고, 실없는 말만 이어가며 묵묵히 식사하는 모습으로 웃픔을 안겼다. 이어 김영철이 “연애의 맛 최초로 2대 2 소개팅을 해보는 거 어떠냐”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놓았지만 구준엽은 고개를 저었다.

오창석, 이채은 커플은 쇼리, 광일과 홈파티를 시작했다. 두 친구가 아아 커플에게 야구장에서 이마뽀뽀 모습이 담긴 커플 휴대폰 케이스를 선물할 때까진 훈훈했지만 거짓말 탐지기를 꺼내 들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 “우리 사이가 진심이냐”는 이채은의 질문에 대한 오창석의 대답에 거짓말 탐지기가 두 번이나 ‘거짓’이라는 결과를 내놓으면서, 분위기가 어색해졌다. 두 친구는 당황스러워하며 서둘러 오창석 집을 떠나려 했다. 며칠 후 친구들과 만난 이채은은 거짓말 탐지기 사건을 회상하며 애써 서운하지 않은 척했고, 오창석은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들과 또 거짓말 탐지기를 실행, 지난번 결과가 거짓이었음을 증명해 보였다. 이어 이채은 친구들과 만난 오창석은 긴장하는 이채은을 편하게 해주기 위해 끊임없이 칭찬했고, 친구들에게도 친근하게 대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어갔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준비한 선물까지 내놓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