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이 눈물까지 보였는데…“싸울 준비 중”이라는 이대 백반집(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이대 백반집 점검. /사진=SBS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 불성실한 이대 백반집의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백종원은 눈물까지 흘리며 “마음이 다친 게 크다. 이래서 제가 어떻게 믿냐”고 말했다.하지만 솔루션이 끝난 후 방문한 백반집에서 점원이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한 게 알려져 비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골목식당’은 여름특집으로 꾸며져, 화제가 됐던 식당을 다시 찾아갔다. 백종원은 이대 백반집의 주방을 급습했다. 미리 세팅된 뚝배기가 쏟아져 나왔고, 위생 상태는 솔루션 전으로 돌아간 상황이었다. 여자 사장은 백종원의 물음에 핑계로 일관했다. 남자 사장은 “모두 우리 잘못이다. 백 대표에게 상처를 드려 죄송하고 제작진들에게도 면목이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동안 미운 정, 고운 정 다 들었던 백종원은 울컥했는지 고개를 돌려 먼 곳만을 바라보다 결국 눈물을 흘렸다. 사장들이 진심으로 뉘우치는 듯하자 백종원은 “다시 잘 좀 해달라”고 호소했고, ‘재교육 솔루션’을 진행하기로 했다.

‘임대표의 맛집탐방’ 이대 백반집 방문. /사진=유튜브 캡처

하지만 유튜브 채널 ‘임대표의 맛집탐방'(이하 ‘임대표’)를 통해 공개된 솔루션 후 백반집은 그대로였다. ‘임대표’는 지난 7일 이대 백반집을 방문한 후기 영상을 올렸다. 임대표는 제육볶음과 순두부찌개, 카레순두부를 모두 주문했다. 그는 제육볶음에 대해 “우려했던 만큼의 돼지고기 냄새는 안 난다. 채소의 식감이 살아있다. 밥하고 먹기 딱 좋다”고 말했다. 또 “순두부찌개는 간이 안 잡혀 있다. 순두부와 계란이 주는 밋밋한 맛만 느껴진다. 카레순두부는 묽은 카레 계란국을 먹는 느낌이다”고 평가했다.

이날 남자 사장이 아들의 수술 때문에 자리를 비워, 여자 사장과 점원만 식당에 있어 분위기는 더 어수선했다. 한 손님이 현금영수증 발행을 요청하자 여자 사장은 “바쁠 때는 카드로 하시지”라고 중얼거렸다. 그리고는 남자 사장이 아들을 퇴원시키러 갔다는둥 불필요한 말을 쏟아냈다. 손님이 식당을 나가자 여자 사장은 “현금 영수증 뭐 하려고 그래 노인네가”라고 말했다.

점원은 “최근 솔루션이 두 번 더 있었다. 방송(7월 31일 분)을 보고 충격 받았다. 나쁜 것만 골라서 나갔다”며 “사람을 사기꾼 만들고, 맘고생을 너무 했다”며 분을 삭였다. 점원은 “우리 사장님은 싸울 준비하고 있다. 할 말 많다. 나도 테러 당할까봐 벌벌 떨렸다”고 말했다.

가게를 나온 임대표는 “이대 백반집은 최종 솔루션을 마친 상태이지만 재방문 의사는 없을 정도의 맛이었다”고 최종 평가했다. 이 해당 영상은 이미 ‘골목식당’의 솔루션이 끝난 상황에서 찍힌 것으로, 방송에서 사장들은 눈물을 보이며 반성하는 듯했지만, 실제 태도는 너무나 달라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별다른 대응을 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