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전’ 진선규 “오늘 패션 죄송하다…찍고 있는 영화 때문에” 해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진선규,암전

배우 진선규가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암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영화 ‘암전’의 진선규가 난해한 패션에 대해 해명했다.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암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서예지, 진선규와 김진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진선규는 상하의 블랙 패션에 흰색 페도라를 착용하고 등장했다. 특히 흰색 페도라 뒷 편으로 독특한 헤어 스타일이 눈길을 끌었다.

진선규는 “오늘 패션과 관련해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현재 찍고 있는 영화의 헤어스타일이 중요하고 노출되면 안 되서 가려 보려고 했다. 그런데 웃기게 가려질 수 밖에 없더라”라고 설명했다.

‘암전’은 신인 감독 미정(서예지)이 상영이 금지될 정도로 잔혹한 영화를 찾게 되면서 겪게 된 일련의 사건을 담은 공포물이다. 오는 1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