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전’ 서예지 “‘광기’ 표현 위해 대역 안 써…실제로 미쳐 있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서예지가 8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암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암전’의 서예지가 광기(狂氣)어린 연기를 위해 실제로 미쳐 있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암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서예지, 진선규와 김진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서예지는 “첫 촬영때부터 지쳤다. 계속 놀라고 소리 지르고, 구르고 다쳤다”며 “대부분의 장면을 한 테이크로 찍어서 긴 호흡이 많았다. 생동감 있게 해야해서 대역을 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서예지는 “버겁고 힘들었지만 ‘광기’를 표현하려고 많이 노력했다”며  “한동안은 실제로도 미쳐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암전’은 신인 감독 미정(서예지)이 상영이 금지될 정도로 잔혹한 영화를 찾게 되면서 겪게 된 일련의 사건을 담은 공포물이다. 오는 1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