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전’ 서예지 “진선규와 달달한 로맨스 찍고 싶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서예지가 8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암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암전’의 서예지가 진선규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암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서예지, 진선규와 김진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서예지는 “진선규 오빠와의 호흡이 너무 좋았다. 정말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예지는 “비하인드 스틸컷을 보면 웃는 모습 밖에 없다. 무서운 영화인데 너무 행복해 보여서 제작부도 고민할 정도였다”며 “지금까지 영화를 찍으면서 이렇게 행복한 현장은 처음이다”라고 떠올렸다.

서예지는 “진선규 선배랑 또 호흡하게 된다면 깨방정 떠는 달달한 로맨스를 찍어보고 싶다”며 “코믹한 남매로도 호흡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암전’은 신인 감독 미정(서예지)이 상영이 금지될 정도로 잔혹한 영화를 찾게 되면서 겪게 된 일련의 사건을 담은 공포물이다. 오는 1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