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박소담, “윤세아 선배 춤 직접 보고 싶었다…에너지 궁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소담,삼시세끼

배우 박소담

배우 박소담이 “윤세아 선배의 춤을 직접 꼭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8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에서 자급자족 라이프를 실천하는 프로그램이다.

박소담은 ‘산촌편’으로 예능에 처음 출연한다. ‘산촌편’의 막내다. 박소담은 “세아 선배는 영상들을 많이 봤고, 춤추는 모습들도 봤다. 세아, 정아 선배의 에너지가 궁금했다. 실제로 보니까 훨씬 더 유쾌하고 재밌었다”고 밝혔다.

박소담은 염정아에 대해선 “배우를 하기 전 영화 ‘장화홍련’에서 보고 너무 무서웠던 기억이 남아있었다. 배우를 한 후부터는 선배의 에너지가 궁금했다. 사석에서 식사할 때 너무 따뜻하고 유쾌해 놀랐다”고 전했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오는 9일 밤 9시 10분에 첫 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