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세아, “‘삼시세끼’ 촬영 다녀왔더니 집안 살림은 소꿉놀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세아,삼시세끼

배우 윤세아./ 서예진 yejin@

배우 윤세아가 tvN 새 예능 ‘삼시세끼 산촌편’ 촬영 이후 “(집안) 살림이 소꿉놀이 같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8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에서 자급자족 라이프를 실천하는 프로그램이다. 나영석 PD는 세 배우를 ‘토탈 사커’라고 칭하며 무엇을 하든 같이 하는 특징이 있다고 했다. 윤세아는 염정아 특유의 빠른 행동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고, 박소담 또한 두 선배들의 에너지에 찬사를 보냈다.

윤세아는 “근육이 생겨서 생활하는데 도움이 됐다”며 “‘산촌편’을 촬영하며 태어나면서 가장 열심히 살고 있다고 느꼈다. 순간순간이 머릿속이 맑아지는 느낌이었다. 한끼를 먹기 위해 살아가는 과정들, 소소한 일상이 반복이 되면서 고마움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오는 9일 밤 9시 10분에 첫 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