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 뜨거운 눈물 속 한보름과 포옹···핑크빛 기류 재형성?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 /사진제공=MBN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배우 성훈이 한보름과의 포옹으로 이목을 끈다.

8일 방송되는 ‘레벨업’에서는 냉정하고 기계적인 평소 모습과는 달리 안단테(성훈 분)가 뜨거운 눈물을 흘린다.

앞서 안단테는 게임회사 조이버스터를 살리기 위해 아레나 엔터테인먼트 대표 배야채(강별 분)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를 사랑하는 배야채는 신연화(한보름 분)와 사적으로 만나지 말라는 조건을 내세우며 요청에 응했다. 하지만 안단테와 신연화의 술자리를 본 배야채는 질투심에 사로잡혀 그의 요청을 거절하며 난처하게 만들었다.

배야채가 간신히 마음을 돌려 상황은 수습됐지만 안단테는 난감한 처지에 몰렸다. 배야채는 자신과의 약속을 어긴 안단테를 질책했고, 신연화는 “자신을 두고 말도 안 되는 거래를 했다”며 강하게 분노했다.

이런 가운데 평소 감정을 표현하지 않던 안단테가 눈물을 흘리며 슬퍼해 어떤 사연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우는 안단테를 신연화가 감싸며 달래준다. 오해와 불신으로 멀어졌던 두 사람의 관계에 핑크빛 기류가 다시 흐를 수 있을지 기대된다.

‘레벨업’은 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