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산촌편’ 염정아X윤세아X박소담, 발빠른 물과 불의 요정을 기대해 (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세아,연정아,박소담,삼세시끼

배우 윤세아(왼쪽부터), 염정아, 박소담이 8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yejin@

tvN 대표 예능 ‘삼시세끼’ 시리즈가 2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판으로 돌아온다.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정선에서 자급자족 생활을 실천한다.

8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새 예능 ‘삼시세끼 산촌편(산촌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배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나영석·양슬기 PD가 자리를 함께했다. 김대주 작가는 개인 일정으로 불참했다.

‘삼시세끼’는 자연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이 세 끼를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야외 버라이어티다. 2014년 이서진, 옥택연이 출연한 정선 편을 시작으로 어촌 편, 바다목장 편 등 다양한 시즌으로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했다. 이번 ‘산촌 편’은 2017년 8~10월 방영된 바다목장 편 이후 약 4년 만이다.

‘산촌 편’에서 가장 주목되는 건 여성들만으로 이뤄진 라인업과 강원도 정선이라는 장소다. 나 PD는 “농촌과 어촌 편을 했으니 산촌 편에서는 새로운 인물과 새로운 장소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양 PD는 “아예 새로운 사람들과 하면 좋겠다. 새 판을 짜고 싶다고 생각했다. ‘산촌편’이라 산세가 좋고 예쁜 산골을 찾게 됐고 우연히 정선으로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여성으로만 구성된 라인업은 기존의 ‘삼시세끼’ 시리즈와 어떤 차별점을 줄 수 있을까. 나 PD는 “차이는 없다”면서도 “이들만의 특징은 있다. 이서진, 차승원, 유해진이 나왔을 때는 쓸고 닦는 사람이 차승원 한 명밖에 없었다. 하지만 ‘산촌편’에서는 쓸고 닦고를 굉장히 열심히 한다”고 말했다. 또 “음식을 안 버려서 다 먹을 때까지 그 메뉴를 탈출하지 못한다. 내 기획 의도는 그것이 아니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나 PD는 염정아를 중점으로 라인업을 짰다고 했다. 그는 “이서진과 유해진이 기존 ‘삼시세끼’ 촬영장에서 염 배우 이야기를 많이 했다. 또 KBS2 ‘1박 2일’을 연출했을 때 정아 누나와 같이 작업했던 기억도 재밌어서 누나를 중심으로 새 시즌을 꾸리게 됐다. 이후 자연스럽게 정아 누나와 친한 후배와 관계를 짜다보니 윤세아, 박소담까지 캐스팅 했다”고 밝혔다.

윤세아,삼시세끼

포즈부터 넘치는 예능감과 매력을 보여주는 윤세아./ 서예진 yejin@

염정아와 윤세아는 평소 여행도 따로 다녀올 정도로 친한 사이다. 이런 친분을 ‘산촌편’에서도 그대로 보여주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윤세아는 평소 곁에서 느낀 염정아의 에너지가 엄청나다고 강조했다. 윤세아는 “정아 언니는 이제 눈빛만 봐도 알 수 있을 지경이다. 언니는 항상 흥이 많고 빨라서 쫓아다니다 보면 하루가 다 지나있다. 카메라가 언니를 따라다니는 것만 보여줘도 재밌을 것”이라고 했다. 박소담에 대해서는 “의외로 힘도 세고 굉장히 현명한 친구라 걱정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박소담은 ‘산촌편’을 통해 처음으로 예능에 도전한다. ‘산촌편’의 막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배우 생활을 시작하기 전 할머니와 함께 정선에서 살았던 경험도 있다. 박소담은 “강원도 생활이 익숙하기도 하고, 영화 ‘장화홍련’에서 봤던 정아 선배의 에너지가 궁금하기도 해서 출연을 결정했다. 정아 선배와 사석에서 식사를 한 적이 있는데 너무 따뜻하고 유쾌해서 놀랐다”고 했다. 그는 “내가 선배들보다 발빠르게 움직이려고 하면 선배들이 항상 먼저 해놨다. 나는 충분히 부지런한 사람이라고도 여겼는데 촬영하면서 많이 게으르다고 느꼈다”고 덧붙여 열일하는 막내의 면모를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삼시세끼’ 시리즈에서는 출연자 모두가 요리, 보조, 설거지 등 역할을 분담하는 게 시청 포인트 중 하나다. 나 PD는 “원래는 역할이 자연스럽게 분담이 돼 있다. 그런데 이번엔 ‘토탈 사커’들이다. 세 명이 우르르 몰려다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아 누나가 메인 셰프를 맡았다. 요리 실력 순은 아니다”라며 “소담이 아궁이에 불을 피우는 ‘불의 요정’, 윤세아가 설거지를 전담하는 ‘물의 요정’을 맡고 있다”고 했다. 염정아는 “내가 메인 셰프라니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윤세아는 “처음엔 굶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아름다운 만찬이 됐다”고 했다. 박소담은 “시청자들이 못 믿으면 어떡하지란 생각이 들 정도로 매끼가 정말 맛있었다. 정아 선배는 메인 셰프가 맞다”며 염정아의 요리 실력에 찬사를 보냈다.

염정아는 “우리들의 제일 자연스러운 모습과 자연의 아름다움에서 나오는 여유를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산촌편’의 첫 게스트로는 정우성이 왔고, 염정아·윤세아와 JTBC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오나라도 촬영을 함께 했다. 염정아는 또 출연을 희망하는 게스트로 이서진과 유해진을 꼽았다.

‘산촌편’은 오는 9일 밤 9시 10분에 첫 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