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케이티 페리·할시 등과 美 ‘캐피톨 콩그레스 2019’ 주요 아티스트로 참석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수만 프로듀서(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 NCT 127 재현, 캐피톨 레코즈 COO 미쉘 쥬빌리어(Michelle Jubelier), 가수 케이티페리, 캐롤라인 대표 재클린 새턴(Jacqueline Saturn), NCT 127 태용, 유타, 캐피톨 뮤직 그룹 회장 스티브 바넷(Steve Barnett), 김영민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총괄사장,  NCT 127 해찬, 태일, 쟈니, 도영, 마크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127이 세계적인 음악 레이블 캐피톨 뮤직 그룹(Capitol Music Group)이 주최한 ‘캐피톨 콩그레스 2019(Capitol Congress 2019)’에 주요 아티스트로 참석했다.

‘캐피톨 콩그레스 2019’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아크라이트 극장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아티스트 라인업, 음악, 프로젝트 계획 등을 발표하는 자리이자 미국 음악계에서 유명한 연례 행사 중 하나로 뽑히는 대형 행사.  NCT 127은 케이티페리(Katy Perry), 할시(Halsey), 마시멜로우(Marshmello)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나란히 주요 아티스트 라인업으로 선정되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캐롤라인의 재클린 새턴(Jacqueline Saturn) 대표는 NCT 127에 대해 “현재 가장 핫한 K팝 팀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 짧은 시간 내 놀라운 성과를 거두고 있는 그룹이다. 미국 9개 도시에서 투어를 마쳤고 아시아, 미주, 유럽까지 전 세계 26개 도시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할 정도로 상당한 영향력과 팬덤을 가지고 있다”라고 소개해 미국 음악 업계 관계자와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NCT 127은 무대에 올라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 평소에 좋아하던 팝스타, 뮤지션분들과 함께 하고 있는데, 무대에 올라 인사드릴 수 있어 떨리기도 하고 기쁘다. 저희가 올해 미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며 ‘빌보드 200’ 차트 11위에 오르는 기쁨을 얻기도 했고, 최근 영어 싱글 ‘Highway to Heaven’도 발표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할 계획이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인사해 호응을 얻었다.

NCT 127은 행사가 끝난 뒤 CMG의 상징인 캐피톨 타워(Capitol Tower)에서 진행된 애프터 파티에 참석해 콩그레스에 참석한 유명 팝스타 및 미국 음악 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