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3’로 만난 류승범X박정민이 가장 먼저 한 일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정민,타짜

배우 박정민이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으로 배우 류승범과 만난 박정민이 류승범과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권오광 감독과 배우 박정민,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이 참석했다.

박정민은 “류승범을 만난 게 지난해 최고의 행운”이라고 말했다. 그는 류승범에 대해 “어린 시절 영화의 꿈을 키울 때 류승범이라는 배우를 보면서 동경했고, 한번 쯤 승범이 형의 대사를 따라해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외국에 계셔서 류승범이라는 배우와 내가 연기를 할 수 있을까 했는데 갑자기 인연이 됐다”며 “처음 형님께서 캐스팅돼서 한국에 왔다길래 찾아갔다. 처음 뵀는데 ‘네가 정민이구나? 정민아’ 하면서 안아줬다. 유럽스타일이었다. 내가 어떻게 텐션을 맞춰야할지 몰랐는데, 이야기를 하다가 금방 친해졌다”며 첫 만남을 떠올렸다.

박정민은 류승범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일기장에 적어 남기기도 했다. 그는 “촬영 후 형님이 한국을 떠나고 일기장에 적은건데, ‘배우 생활을 하면서 이 시기에 만나야 할 사람을 만난 느낌이었다’고 적었다”면서 “멘토 역할을 잘 해주셨고 상담도 많이 해주셨다. 너무 고맙고 감사했다. 형님은 정말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