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 “4년 전부터 준비한 작품, ‘극한직업’과는 다른 방식의 코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병헌,멜로가체질

이병헌 감독. / 이승현 기자 lsh87@

이병헌 감독이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하면서 “2시간 안에 풀기에는 방대한 양이어서 드라마가 더 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8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병헌 감독은 “촬영 방식의 차이는 거의 없다. 있다면 영화보다 조금 더 일하는 정도이다. 즐겁게 작업 중”이라고 했다.

오는 9일 베일을 벗는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일상과 고민, 연애 등을 다룬다. 천우희·전여빈·한지은·안재홍·공명·윤지온·이유진·이주빈 등이 출연한다. 특히 ‘스물’ ‘바람 바람 바람’ ‘극한직업’ 등 코믹 영화로 사랑받은 이병헌 감독의 드라마 첫 도전작이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 감독은 “이번에는 상황이나 액션보다 입을 많이 움직이는 코미디”라며 “‘극한직업’과는 다른 결의 이야기, 다른 방식의 코미디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