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임수향, 유쾌한 일상 공개···세 마리 집사부터 절친과 케미까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배우 임수향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집사의 일상을 공개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임수향이 절친, 반려동물과 함께 소소하지만 행복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을 보여준다.

임수향은 가족과 다름없는 세 마리의 강아지와 함께하는 일상으로 이목을 끈다. 그는 모든 강아지에게 애정이 듬뿍 담긴 말투로 칭찬하며 집사로서의 면모를 뽐낸다. 식사 시간이 되자 자신의 밥을 탐내는 강아지들과 묘한 신경전을 벌인다.

이어 임수향은 식사 중 특이한 생식 취향을 밝힌다. 어릴 적부터 이어온 독특한 식사법이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한다고 해 기대감을 더한다.

임수향은 자신의 집에 반려견과 함께 놀러 온 친구와 특별한 케미를 보인다.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서슴없이 대화를 주고받으며 진한 우정을 과시한다. 이들은 평소 잘 보지 못하는 공포 영화를 시청하며 화려한 리액션으로 재미를 더한다. 영화가 시작하기 전부터 공포스런 분위기를 느끼며 벌벌 떠는 이들이 공포영화를 보면서 어떤 리액션을 선보일지 관심을 끈다.

‘나 혼자 산다’는 9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