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윤 ‘영원’ 출연 확정…”스크린 첫 주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조재윤. /사진제공=비비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재윤이 영화 ‘영원’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영원’은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는 자신의 아이를 죽음의 문턱에서 구하려는 처절한 두 남자와 그 속에서 피어나는 한 줄기의 희망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첫 주연작으로 ‘영원’을 선택한 조재윤은 극 중에서 딸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위험도 감수하는 아빠 ‘이진수’역을 맡았다. 그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드라마 ‘태양의 후예’ ‘피고인’ ‘SKY 캐슬’ ‘구해줘1,2’와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범죄도시’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MBC에브리원 ‘도시경찰:KCSI’, tvN ‘유령을 잡아라’에 출연 중인 조재윤은 영화 ‘영웅’에 이어 ‘영원’을 확정 지으며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영원’은 모든 캐스팅을 마치고 곧 제작발표회와 함께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