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PHOTO, 퍼포먼스만 멋있는지 알았더니… 인사성도 일품일세

WIN

WIN 출연진들과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운데)가 25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 경기장에서 진행된 파이널 라운드 생방송에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WIN

WIN 출연진들이 양현석 대표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WIN’에서 우승한 A팀(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남태현, 이승훈)이 25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 경기장에서 진행된 파이널 라운드 생방송에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WHO IS NEXT WIN'(이하 WIN)은 YG엔터테인먼트 신인 남자그룹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