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원 아이드 잭’ 최유화 “박정민·이광수 손기술에 ‘깜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최유화,타짜

배우 최유화가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최유화가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을 촬영하며 박정민과 이광수에게 놀랐던 일화를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권오광 감독과 배우 박정민,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이 참석했다.

최유화는 “마돈나는 큰 도박판엔 늘 있고 일출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인물”이라고 배역을 소개했다. 주요 배역 중 가장 늦게 캐스팅된 그는 “(카드를 연습할 수 있는) 판을 받아서 이동 중에도 연습을 했다”며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짧았는데 제작사 측에서 도박 테이블을 구해줬다. (크기가 커서) 저희 집 거실을 가득 채웠다. 집에 가면 계속 연습했다”고 밝혔다.

최유화는 현장에서 박정민, 이광수가 카드 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그는 “첫 미팅에서 카드를 극 중 까치가 기술을 하는 신처럼 능수능란하게 했다. 큰일났다 싶어서 감독님께 ‘제가 몇 번이나 수업을 받을 수 있을까요’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한 “박정민 씨는 영화에 나오지 않는 기술까지 보여줬다. 광수 씨는 마술사에게 배웠다고 한다”고 밝혔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