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원 아이드 잭’ 이광수 “포커 처음 배워…실제로 고스톱도 칠 줄 몰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광수,타짜

배우 이광수가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광수가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출연하면서 포커를 처음 배웠다고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권오광 감독과 배우 박정민,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이 참석했다.

이광수는 원 아이드 잭 팀 셔플의 일인자 까치로 변신했다. 이광수는 “극 중 이름이 까치인데 성이 ‘조’”라고 머뭇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추석 때 화투나 카드와 관련한 추억은 없냐고 묻자 “카드를 이번에 처음 배웠다. 고스톱도 못 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아치가 되어라’는 문구가 적힌 홍보물을 본 이광수는 “감독님이 제게서 가벼운 모습을 봤다고 했다. 그런 모습을 살렸는데, 보는 분들이 좋게 봐주셔서 사랑스럽게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 감독은 이광수가 “러블리한 사람이다. 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지 지켜보면 알게 된다”고 칭찬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