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원 아이드 잭’ 박정민 “‘가꿔달라’는 감독님 요청에 피부과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정민,타짜

배우 박정민이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정민이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출연하게 된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권오광 감독과 배우 박정민,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이 참석했다.

박정민은 전설적인 타짜 짝귀의 아들이자 고시생인 도일출 역을 맡았다. 극 중 애꾸(류승범)와 원 아이드 잭 팀을 만난 후 진정한 타짜로 거듭난다. 그는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는데 이 역할을 맡게 되면 어깨의 짐이 무거울 것 같다는 생각에 고민됐다”며 “감독님이 제가 도일출을 해야하는 이유에 대해 장문의 메일을 써줬다. 그 메일을 보고 마음이 녹아서, 이런 분이라면 믿고 작품을 만들어도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박정민은 ‘잘생겨져라’는 문구가 적힌 홍보용 카드를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이번 영화를 위해 권 감독이 준 ‘미션’이었다고 한다. 박정민은 “(감독님이 나 자신을) 가꿔줬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피부과도 가고 운동도 하고 백화점 가서 화장품도 좀 샀다. 분장팀이 노력을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