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해효, 건강상 이유로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 불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권해효 스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권해효가 건강 상의 이유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 부득이하게 불참했다.

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MC를 맡은 박경림은 “권해효 씨가 건강상의 문제로 불참하게 됐다. 병원에 가신 상태로,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며 “다음 행사부터는 참석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권해효를 제외하고 권오광 감독과 배우 박정민,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이 참석했다.

권해효는 ‘원 아이드 잭’의 숨은 고수 권원장으로 분했다. 다양한 도박 기술에 잔뼈가 굵은 권원장은 ‘원 아이드 잭’의 젊은 타짜들에게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조언은 물론 든든한 기둥이 되어주는 존재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