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봉태규, 박진희 향한 분노 ‘절규’···배누리 ‘사망 위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봉태규가 박진희를 향해 분노의 절규를 터뜨렸다.

지난 7일 방송된 ‘닥터탐정’에서는 허민기(봉태규 분)가 위기에 처한 박혜미(배누리 분)를 구해줬다. 박혜미의 할아버지가 끌던 리어카가 언덕길에서 미끄러져 내려가면서 불량배들과 시비가 붙었다. 이 모습을 본 봉태규는 “너희가 무슨 브랜드를 걸쳐도 왜 태가 안 나는 줄 아는가? 너희가 짝퉁이라서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다친 할아버지와 박혜미를 UDC(미확진질환센터)로 안내해 치료를 도왔다. 박혜미는 직접 그린 그림을 선물하며 봉태규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경찰은 UDC에 새로운 사건의 수사를 의뢰했다. 30대 초반의 남녀가 싸움을 벌인 후 남자가 각혈한 뒤 의식불명이 된 사건이다. 여자의 지문이 찍힌 농약병이 발견되면서 경찰은 치정으로 인한 독살을 의심했다. 그러나 남자가 독성 물질을 다루는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어 산업재해의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었다.

회사 측에서는 피해자가 배관의 점검 작업을 했을 당시의 풍향 기록을 증거로 내세웠다. 이에 그가 서 있던 반대 방향으로 가스가 흘러갔기에 산재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도중은(박진희 분)은 불규칙한 구조물이 가득한 환경이라면 풍향과 반대로 소용돌이치는 흐름이 만들어진다는 점을 짚어내며 피해자가 유독가스를 들이마셨다고 했다.

최태영(이기영 분)은 최곤(박근형 분)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모성국(최광일 분)을 무너뜨리기 위해 작전을 펼쳤다. 최태영은 “하던 대로 하면 안 된다. 굽혀야 한다. 굽히고 고개 숙이다 보면 때가 올 것이다. 두고 봐라. 나도 생각이 있다”며 겉으로는 최광일의 뜻대로 따르는 듯하고 뒤로는 반격을 준비했다.

도중은은 최곤을 만나 “UDC 그냥 둬라”라며 “우습다. 열 명도 안 되는 작은 연구소가 왜 TL의 타깃이 됐는가? 뭐가 그렇게 두려우신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최곤은 “너 때문이다. 네가 나한테 필요해졌다”고 답했다. 그러자 도중은은 “내 능력을 당신에게 쓰는 일은 없을 거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후 최곤은 갑자기 피를 토하며 고통을 호소했고 도중은은 깜짝 놀라 그를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다.

박혜미는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시야 흐림, 구토 등의 증세를 보이며 멈춰 섰다. 이를 발견한 허민기가 그의 이름을 불러봐도 좀처럼 움직이지 못했고, 결국 달려오는 차에 치이고 말았다. 허민기는 박혜미에게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응급처치를 실행하며 살리려 했지만 겨우 도착한 응급실 앞에서 TL그룹 인력에 막혀 진입하지 못했다. 허민기는 이러한 상황을 모르고 최곤을 응급실로 데려가는 도중은을 보며 처절하게 절규했다.

‘닥터탐정’은 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