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X이준영X최규진, 도발→맞대응→역도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방송화면. /사진제공=OCN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의 윤균상과 이준영, 최규진의 대립 구도가 점점 날카로워지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미스터 기간제’에서 기강제(윤균상)는 이도진(유성주 분)과 이태석(전석호 분)의 협업을 입증할 증거를 찾기 위해 움직였다.

기강제는 자신을 함정에 빠트린 학생을 찾고 있다. 그는 수업에서 ‘여고생 불법 촬영’의 사건에 대한 토론을 시작했다. 사건 속 사진을 몰래 촬영한 A군은 이기훈(최규진), 사진에 찍힌 B양은 정수아(정다은 분), 사진을 유포한 C양은 나예리(김명지 분)였다. 이 같은 도발에 유범진(이준영), 이기훈, 한태라(한소은 분), 나예리의 표정이 날카로워졌다. 기강제가 숨겨진 사실을 하나씩 공개할 때마다 학생들의 여론은 요동쳤다.

이에 유범진은 “사진을 유포하지 않았다. 오히려 증거가 없다면 범죄 자체가 성립되지 않아 A군에게는 죄가 없다”고 냉철하게 답했다. “피해자는 어디서 보호받는가? 법도 학교도 못 하면?”이라는 서윤아(권소현 분)의 말에 유범진은 “피해자가 어디 있는가? A군은 자신이 찍은 사진을 혼자 보다가 스스로 없앴는데 B양이 실질적으로 어떤 피해를 받았다는 건가?”라며 반론했다. 이어 “오히려 학교에서 이런 걸로 시끄럽게 떠드는 게 B양 입장에서는 더 괴로운 일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유범진은 기강제를 바라보며 “담임교사가 사실을 확인한답시고 A군이 찍은 사진을 몰래 훔치려다 실패하면 어떤 처벌을 받는가?”라고 물었다. 기강제는 “만약 사진이 있던 장소가 학교라면 공적인 공간이기 때문에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의 답변에 반응한 것은 이기훈이었다. 그는 “만약 A군이 사진 원본을 가지고 있다면 교사는 사진을 훔치러 올 건가?”라며 역도발했다. 의도를 숨기고 서로의 속내가 무엇인지 확인하는 기강제와 유범진, 이기훈의 모습은 극의 몰입도를 고조시켰다.

기강제를 함정으로 몰아넣은 학생은 이기훈이었다. 기강제는 이기훈도 정수아 사건의 진범을 찾는다고 직감해 동맹을 제안했다. 이에 이기훈은 “적의 적은 친구가 아니라 또 다른 적일 뿐”이라며 거절했다. 기강제는 “이태석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정수아를 이용했다면?”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기훈은 이태석의 배후에 대해 호기심과 두려움의 눈빛을 드러냈다.

또한 한태라의 자선 연주회장에서 사건이 터졌다. 이태석이 연주회장에 난입해 모든 것을 폭로하겠다고 난동을 부렸다. 기강제는 이태석을 검거하려던 차현정(최유화 분)과 맞닥뜨렸다. 그는 “이태석은 꼬리”라며 필사적으로 차현정을 막았다. 그는 불법 도청까지 서슴지 않는 기강제의 수사 방식을 보고 날을 세웠다. 같은 목적을 지녔지만 극과 극의 성향을 드러낸 두 사람의 갈등이 고조됐다. 이를 지켜보는 하소현(금새록 분)이 무엇인가를 결심한 듯 해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미스터 기간제’는 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