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석X김영민, ‘사랑의 불시착’ 합류…손예진·현빈과 호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오만석(왼쪽)과 김영민./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오만석과 김영민이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을 확정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로맨스 드라마다.

오만석은 극 중 인민무력부 보위국 소속 소좌 조철강으로 변신해 카리스마의 정석을 보여줄 계획이다. 김영민은 성실하고 우직한 정만복으로 분한다. 전작인 OCN ‘구해줘2’에서 광기 어린 목사를 연기하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던 그가 이번 작품에서는 180도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랑의 불시착’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 수많은 히트작을 배출한 박지은 작가와 드라마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이정효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오만석, 김영민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한 ‘사랑의 불시착’은 올 하반기 방송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