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나나. 지혜원 구하려 손현주 잡을 카드 놓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저스티스’의 나나./사진제공=KBS2

배우 나나가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뚝심 있는 열혈 검사로 열연하며 진실 추적의 길잡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저스티스’ 13~14회에서 서연아(나나 분)는 사라진 장영미(지혜원 분)를 찾기 위해 장치수(양현민 분)를 압박하고 이태경(최진혁 분)과 공조를 시작하는 등 적극적인 사건 해결에 나섰다.

서연아는 장영미의 행방을 추적하기 위해 그를 마지막으로 만난 장치수에게 블랙박스를 요구했다. 장치수가 시선을 피하며 모른척하자 서연아는 접촉사고를 내서라도 블랙박스를 수거하겠다는 강한 의지로 대범한 기지를 발휘해 블랙박스 메모리 회수에 성공했다.

이어 서연아는 자신의 사고를 사주한 배후로 의심되는 송회장(손현주 분)을 잡을 실마리가 있는데도 “시간 끌면 장영미 잘못될 수도 있어요” “뭐라도 던져서 애부터 구해야죠”라며 실종자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이상적인 검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마주치면 날 세우기 바빴던 서연아와 이태경은 자신이 가진 정보를 공유하며 공조수사를 시작했다. 태경의 사무실을 방문한 송회장과 맞닥뜨린 이들은 속마음을 숨기고 서로를 떠보는 팽팽한 기 싸움을 펼쳐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나나는 끈질긴 수사 정신의 에이스 검사 서연아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극의 흐름을 주도하며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한층 더 쫄깃하게 만들고 있는 그의 활약이 주목된다.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