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애국가 제창’ 역대급 미션에 ‘긴장 백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야구장에 간 ‘뽕 따러 가세’ 송가인, 붐. /사진제공=TV CHOSUN

TV CHOSUN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에서 송가인과 붐이 잠실야구장 한복판에서 애국가를 제창하라는 고난도 미션을 받는다.

8일 밤 10시 방송되는 ‘뽕 따러 가세’ 4회에는 ‘뽕남매’ 송가인과 붐은 서울특별시 편 세 번째 사연 신청자를 만나기 위해 잠실야구장에 나타나 미션을 수행한다.

송가인과 붐은 생애 처음이자 최고난도 미션이 담긴 신청자의 사연을 받아들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송가인은 “야구장에 가본 적조차 없다”며 걱정된 표정으로 연신 물을 들이키는 등 극도로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송가인과 함께 잠실야구장을 찾은 붐은 “미스트롯 경연보다 더 떨린다”며 한껏 긴장된 송가인을 다독였다.

송가인과 붐의 잠실야구장 등장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가운데, 송가인은 관중이 빽빽이 들어선 드넓은 잠실야구장 한복판에 홀로 서게 됐다. 송가인은 미션 성공에 대한 불안감에 하얗게 질려버린 손을 꽉 쥐고 호흡을 가다듬었다. 과연 송가인에게 잠실야구장 애국가를 부탁한 사연자는 누구일지, 송가인이 김범수, 박정현, 박효신, 이적, 김연우 등 베테랑 가수들만이 설 수 있는 야구장 애국가 제창 무대를 무사히 마쳤는지 궁금해진다.

송가인과 붐은 ‘애국가’ 무대를 마친 후 또 하나의 역대급 무대에 도전했다. 바로 잠실야구장 응원단에 올라 야구장 관객들 앞에서 응원 송으로 ‘아리랑 목동’과 ‘챔피언’을 부르게 된 것. 송가인과 붐은 둘도 없는 찰떡 케미로 관객들과 함께 소름 돋는 떼창 현장을 연출해 진풍경을 만들어냈다.

제작진은 “이번 신청자의 사연은 제작진조차도 성공 여부를 확신하지 못했을 정도의 고난도 미션이었다”며 “미션 성공을 위해 송가인과 붐이 어떤 활약을 펼쳤을지, 잠실야구장을 뜨겁게 달군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