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 세미 트로트로 컴백…’느낌이 좋아’ 오늘(8일) 발표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신지 / 사진제공=JJ엔터테인먼트

그룹 코요태의 신지가 신곡 ‘느낌이 좋아’를 발표한다.

신지는 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느낌이 좋아’를 발매한다.

‘느낌이 좋아’는 신지의 허스키한 보이스가 돋보이는 레트로 장르로 복고와 현대적인 일렉트로닉의 조화가 돋보이는 곡이다. ‘느낌이 좋아’는 누구나 남녀노소 쉽게 듣고 부를수 있는 대중적인 세미트로트로 한 여름 더위를 날려줄 예정이다.

또한 신지는 코요태 활동 뿐만 아니라 각종 방송과 음반 활동에 이르기까지 솔로로도 활발하게 활동하며 사랑받고 있어 이번 신곡에 대한 기대가 한껏 높아지고 있다. 신지는 솔로 활동을 통해 댄스와 발라드 뿐만 아니라 트로트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려주기 위해 끊임없이 선보이며 남다른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주기도 했다.

소속사 JJ엔터테인먼트 측은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대중적인 세미트로트로 컴백하게 됐다. 남녀노소 쉽게 듣고 부를수 있는 대중적인 곡인 만큼 작업 기간 동안 더욱 몰입하여 준비했으니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지는 1998년 혼성그룹 코요태로 데뷔했으며, 신나고 경쾌한 한국형 댄스 음악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지난 2월 20주년 기념앨범 ‘Reborn’ 발매 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신지는 음원 발매와 방송 뿐만 아니라 다양한 OST에 참여하며 특히 지난해 8월 MBC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OST ‘난’에 참여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어 지난 5월 22일 발라드 곡 ‘애쓰지마요’를 발매하며 변함 없는 가창력을 선보이는 등 음악적 행보를 잇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