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나쁜 댓글, 웃어 넘기려고 해도 속상하다”…토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효민,공항

가수 효민.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효민이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에 “웃어넘기려고 하지만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효민은 8일 자신의 SNS에 “좋은 댓글 하나를 찾기 위해 모든 댓글을 찾아보는 편”이라며 “나쁜 댓글들을 보면 웃어 넘겨보려고도 하지만, 사람이기에 속상하고 마음 아픈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자신을 향한 악의적인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효민은 이어 “나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악플에 고통받고 있다. 조금만 더 넓은 아량으로 예쁘게 봐주신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을 것 같다. 물론 저도 많이 노력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