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최현석·오세득, 악플보다 독한 ‘디스전’ 예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셰프 최현석·오세득이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해 악플(악성 댓글)을 요리한다. 두 사람은 서로의 악플러를 자처하며 ‘디스전’을 벌일 예정이다. 오는 9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최근 ‘악플의 밤’의 녹화에서는 최현석·오세득 셰프의 앙숙 호흡이 돋보였다고 한다. 마치 ‘톰과 제리’같은 이들의 모습을 본 MC 김종민과 김숙은 “오늘 악플러 두 분이 오셨다. 서로의 악플러”라고 웃었다.

최현석·오세득 셰프는 요리뿐만 아니라 방송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어서 다양한 악플이 쏟아졌다. 특히 최현석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허세를 지적한 악플에 의외로 “노(No) 인정”을 외치며 반박했다고 한다. 반면 오세득은 자신의 요리를 폄하한 악플을 향해 “우리는 콜라 맛집”이라고 받아쳐 주위를 웃게 했다.

‘악플의 밤’ 제작진은 “정면 반박에서 재치 넘치는 대응까지, 악플을 자유자재로 요리하는 최현석·오세득 셰프의 모습에 MC 설리는 물개박수로 환호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