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봉오동 전투’, 당하기만 해서 짜증날 때…속 시원한 ‘승리의 역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봉오동 전투’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3·1운동 이후 항일 무장투쟁이 활발해지자 일본은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실시한다. 독립군은 독립자금을 만주로 무사히 전달하기 위해 봉오동 지형을 이용한 일본군 격퇴 작전을 세운다.

독립자금 운반을 돕던 마적단 출신 독립군 황해철(유해진), 마병구(조우진), 그리고 1분대장 이장하(류준열)도 이 작전에 함께하게 된다. 황해철은 사격 솜씨는 어설픈 대신 ‘항일대도’라는 큰 검으로 일본군을 단칼에 베어버리는 검술 실력자다. 그와 친형제처럼 가까운 이장하는 비범한 사격 실력을 갖고 있다. 황해철, 이장하를 중심으로 독립군들은 빗발치는 총탄과 포위망을 뚫고 봉오동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한다.

영화 ‘봉오동 전투’ 스틸.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홍범도 장군이 이끄는 독립군이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로 대승리를 거둔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다. 개봉일이 반일 감정이 커진 시기와 맞물리면서 더 많은 관객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영화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지 않는 선에서 허구의 인물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유롭게 전개될 수 있도록 했다. 역사를 진중하게 다루되, 유머러스한 대사와 개성 있는 캐릭터 설정으로 전체적인 분위기의 무게를 조절했다. 나라를 되찾기 위해 생계를 제쳐두고 모인 평범한 민중들의 의지는 결연하다. 그러면서 각 지역의 사투리로 얘기를 나누다 뜻을 몰라 서로 어리둥절해 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는 식이다. “어제 농사짓던 인물은 오늘은 독립군이 될 수 있다”는 황해철의 말처럼 영화는 내내 아래에서부터의 독립, 자발적으로 들고 일어난 민초들의 저항 정신을 강조한다.

황해철과 이장하는 친형제처럼 서로를 아끼고 애틋하게 여기는 사이다. 하지만 두 사람의 과거 이야기에 대해서는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아 오히려 산뜻한 전개가 됐다. 열정적인 황해철과 차분한 이장하 사이에서 마병구 캐릭터가 감정의 온도를 조절해준다. 겉은 단단하지만 마음은 여린 이장하 캐릭터는 연민을 느끼게 하고 보듬어주고 싶게 만든다.

유해진은 카리스마 넘치는 독립군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언제나처럼 익살스러운 연기로 재미를 돋운다. 류준열은 주요 캐릭터 중 유일하게 정신 훈련을 받은 군인으로서 이장하의 비장함과 강직함을 강조했다. 조우진의 언변은 이야기를 활력 있게 만든다.

후반부 대규모 전투신에 다다르기까지 다소 늘어지는 경향이 있다. 러닝타임 역시 134분으로 긴 편이지만, 통쾌한 승리의 역사를 즐기기에 ‘봉오동 전투’는 부족함이 없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