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존생활’ 이시영, 포기를 모르는 열정···“끝까지 빛났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예능 ‘취존생활’ 방송화면. /사진제공=JTBC

 

JTBC 예능 ‘취존생활’에서 배우 이시영의 열정 가득했던 도전이 끝까지 빛을 발했다.

지난 6일 종영한 ‘취존생활’에서는 이시영이 생애 첫 탁구 시합에 출전했다. 앞서 그는 첫 등장부터 러닝과 복싱, 운전까지 다양한 취미를 가지고 있어 그가 보여줄 활약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시영은 취미 생활을 위해 철저하게 체력을 관리하며 새벽부터 부지런히 움직이는 등 시간을 허투루 쓰는 법이 없었다. 그는 탁구를 배우기 위해 동호회에 가입해 다양한 이들을 만나 남다른 친화력을 자랑했다. 이후 탁구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이시영은 탁구 실력 늘리기 위해 초등학생들과 대결을 펼쳤고, 탁구동호회의 진급을 위해 따로 탁구를 배우는 등 하나를 시작하면 끝을 모르는 열정을 보여줬다.

이시영은 탁구 대회를 앞두고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연이은 실수에도 포기하는 대신 마음을 가다듬고 기권 없이 최선을 다하며 취존생활을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그는 쉽게 이룰 수 없는 일에도 섣불리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다른 출연자들을 감탄케 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