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X봉태규, 새로운 사건 파헤친다…‘살인인가 산재인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탐정’ 예고 영상./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박진희, 봉태규 콤비가 새로운 사건의 진상을 파헤친다.

지난 주 방송에서 박진희(도중은 역)와 봉태규(허민기 역)는 환상의 호흡을 발휘하며 스크린도어 노동자 사망 사고의 원인이 수은 중독이라는 것을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 마주치기만 하면 으르렁대던 두 사람은 점차 서로를 이해하며 진정한 파트너로 거듭났다.

7일 방송되는 ‘닥터탐정’에서는 UDC(미확진질환센터)가 경찰로부터 새로운 사건 수사를 의뢰 받는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여자 친구가 농약 먹인 거라니까”라고 말하는 회사 측 관계자의 말과 “선생님, 저 진짜 준석이 안 죽였어요. 믿어주세요 제발”이라며 절규하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어 살인일지, 산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탐정 같은 날카로운 추리력과 천재적인 기억력을 가진 박진희와 타고난 촉과 육감을 지닌 봉태규가 사건의 진상을 규명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이기우(최태영 역)는 박근형(최곤 역)의 절대적 신임을 얻고 있는 최광일(모성국 역)을 정면 공격하던 것을 그만두고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앞으로 TL에 누가 되는 일은 없을 겁니다”라고 말해 그가 갑자기 태도를 바꾼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청년 노동자 배누리(박혜미 역)와 봉태규가 친밀해지는 모습도 공개돼 배누리가 간직한 사연에 대한 궁금증도 증폭된다.

‘닥터탐정’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